주요기사

경현수(책갈피) 2020/07/07 16:19
책갈피 임 만 호한여름 모시적삼갈아입고독서 삼매경에 누울 적에책갈피 속가을을 먼저 가져온 검붉은 마른 낙엽 하나아 가을인가봐를 흥얼거린다대청마루 실바람은책을 펴는 내 앞에설악산 영봉 가지 끝 …
(경현수)여기까지 나를 인도한 그가 와서 2020/06/12 16:30
여기까지 나를 인도한 그가 와서 김 종 희 어느날 여기까지 나를 인도한 그가 와서풀죽어 있는 나를 보고 말했다네가 무엇이든 희망하면 희망하는 대로 다 줄 것이다네가 희망하지 않으면 아무것도 없다…
(경현수) 아침 해 2020/05/29 12:39
아침 해 임 인 진 산과 산 사이두서너 뼘 하늘이 열린 마을산 너머 게으른 아침 해가소올솔 안개를 잦힌다마당가 멍석 위엔통통 살찐 씨감자 눈 뾰족 치켜뜨는데보습쟁기 지게 등에 걸머진허리 굽은 농부…
(경현수) 바코드 2020/05/15 16:06
바코드 전 민 정저녁 무렵이다장을 보러 나갔다나란히 누운 고등어 대열그들에겐 가격표가 없었다검은 비닐봉지에 들어와내 것이 되기까지수없이 뒤적거림 당하며몇 번의 이력서를 썼을까해동으로 풀…
(경현수)세계지도를 보며 2020/04/24 16:11
세계지도를 보며 김 행 숙어릴 때부터 몇 십년간 눈에 익은 세계지도엔 우리나라가 언제나 중심에 있었다암스테르담에 갔을 때 이상한 세게지도를 보았다유럽이 한 가운데 있고 우리나라…
실시간 기독시선기사
(경현수)자판기 커피 2016/10/13 16:57
자판기 커피 감 태 준커피 속에 종이컵 바닥에 어른거린다향긋하고 달착지근한 맛에커피 주는 줄 몰랐구나.자판기 커피가 일생의 거울인 줄 몰랐구나.반품 안 되고 리필 안 되는딱 한 컵의 생애,마지막 한 모…
(경현수)세월 2016/09/29 17:07
세월 신 을 소마석 사거리 도로변 한 귀퉁이쭈그리고 앉아 있는 노파오일장도 아닌데영하의 추위도 아랑곳없이 벌려놓은 좌판도라지, 시금치, 고사리, 마늘가던 길 되돌아 할머니 쪽을 향하는나의 주문을 미…
(경현수)수평선 2016/09/22 16:10
수평선 박 기 임끝도 없는 긴 선사이에 두고하나로 손잡은 하늘과 바다푸른 하늘물들인 하얀 구름두둥실소리 없이 떠나가고넓은 바다파도는 마음껏 뒹굴어물거품 일으키며이별의 모래집 허물었다물결에 부서지…
(경현수)벼랑의 나무 2016/09/08 16:40
벼랑의 나무 이 향 아벼랑의 나무는벼랑에 서 있음을 아나 봅니다황토 흙 생살처럼 불거진위험천만한 두덩 위에밤낮없이 몸을 꼬아 중심을 잡습니다벼랑의 나무는 벼랑인 줄 앎으로높은 꿈을 꾸나 봅니다들판…
(경현수)좋은 이름 2016/09/01 16:40
좋은 이름 엄 기 원좋은 이름“아버지”그 이름만으로도우리 가족에겐하늘이다.우리는 날개를 펴고마음대로 날 수 있는 새들이다“어머니”그 이름만으로도우리 가족에겐보금자리다우리는 날개를 접고포근히 …
(경현수)감자꽃 2016/08/18 17:35
감자꽃 임 인 진그 산 밑 모롱이 돌면열갈 물속보다 더 깊이엎드렸던 골짜기떨기마다 별무리로 일어서는새하얀 깃발들흙으로 다져 숨 쉬던올올(兀兀)한 소맘들이저린 가닥에 맺혀하늘하늘 피어오르는아릿한 향…
(경현수)북행선北行線 2016/08/12 14:07
북행선北行線 이 성 교집을 양주 쪽으로 옮긴 후공연히 북행선이 서러웠다 해 다 진후 집으로 돌아가는 사람들 석계역(石溪驛)에 와선 모두 얼굴이 노랗다굵은 1호선…의정부행, 동두천행, 소요산행이연달아 …
(경현수)남산 소나무 2016/07/29 16:16
남산 소나무 권 은 영남산 소나무엔잎새 마다 나라 지키는 병사가 들어 있다바람이 불면 우우…나라 지키는 함성이 오르고햇살 내려와 앉으면 소르르 소르르 겨레 사랑 노래 오른다한 겨울에도 그 마음 한결같…
(경현수)수박을 쪼개며 2016/07/16 11:23
수박을 쪼개며-평화를 위한 기도시 안 혜 초수박 한 통을 반으로쪼개 그 반쪽을다시 또 반으로쪼개려다가 멈칫손놀림이 무거워 진다절로 또 하나님 소리가새어나온다, 가슴에서머리에서 뼈마디 마디에서무슨 일…
(경현수)산행 山行 2016/07/08 17:40
산행 山行 권 용 태길이 없다고산을 내려 오지 말라길이 보이지 않으면길을 열고 오라 산길이 열리면무거운 짐 내려놓고굴곡의 길 가지 말고곧은 길 따라어둡기 전에 내려오라더 오를 길 없거든그리움이 소진…
(김지호)퇴행성 2016/07/01 11:28
퇴행성 전 민 정퇴행성이란 말은 참 슬프다삐걱거리는관절보다 더 슬프다보폭 맞추며 반듯하게 걸어온 나날이제는 되돌아갈 수 없는 옛날의 말이다퇴행성이란 밀려난다는밀려나서 고독해진다는하염없이 내리는…
(김지호)잡은 손 2016/06/17 14:49
잡은 손 문 진 환웬만해야이웃 눈길이라도 머물지지독한 가난가까운 촌수만 멀어져고웬만해야지긴 병치레사랑만 있으면 된다던 사람도언제냔 듯귓전에다 대놓고저승사자 나무라는 소리너덜너덜웬만한 영혼이래…
(김지호)그대를 향해 가는 이 길은 2016/06/10 15:20
그대를 향해 가는 이 길은 조 성 권그대를 향해 가는 이 길은보석 같은 불빛이 아니었으면 좋겠습니다보석같은 불빛에 내 눈빛을 잃어그대가 보석임을 잊을까 봅니다그대를 향해 가는 이 길은쪽빛 가득 머금은…
(김지호)아름다운 수화 2016/05/20 15:57
아름다운 수화 김 윤 도지하철 통로의 현란한 몸짓들 앞에서요란하며 가난한 나의 언어는반성을 모색하고 있는 중이다나타내고 전하기 위해너무나 쉬웠던 시간과 규칙들이허물어져 버렸다최선의 눈빛과진지한 …
(김지호)영혼의 건강검진 2016/05/11 17:07
영혼의 건강검진 김 형 애건강검진을 위하여새벽 시간 그분을 찾았다.검진을 시작하신 그분은 말씀하신다보아야 할 것을 보지 않았고주저앉은 사람을 일으켜야 하는데 지나쳤고애통哀痛하는 이들과 함께하지도…
(김지호)어머니의 옷장 2016/04/28 15:42
어머니의 옷장 엄 원 용어머니가 그러셨다우리집 정원에 목련가지 자라듯이옷장도 자라고, 싱크대도 자라고신발장도 자꾸 자라나야이제는 맨 꼭대기 넣어둔 신발을꺼내기가 너무 어려워야나도 어머니만큼 나이…
(김지호)몽땅 연필 2016/04/16 11:01
몽땅 연필 김 철 교옛 짐을 정리하다또르르굴러나온 몽당연필연필심에 침을 묻혀그림을 그려본다닳고 닳아뭉특한 몸매는삶을 달관한어머님의 모습부러질 염려도 없다 침 묻혀 그려보는그림 속에서어린 시절의 …
(김지호)병실의 창 2016/04/06 18:02
병실의 창 이 명 희병실 창에서내다보는 거리는모두가기적이다걸어가는 사람 웃는 사람들황소 같은 땀을 흘리며짐수레를 끌고 가는 짐꾼초코바를 물고 달랑달랑 뛰는 아이기적…몰랐던 저 천국…!병실 문을 나…
(김지호)해빙기 2016/03/17 17:36
해빙기 안 재 찬작심 백일이였나다시는 안볼 것 같이얼음장처럼 차가웁더니무슨 바람아 불어나긋나긋이 몸을 풀고심장에다 불을 지르는가나는 오늘 밤과거 따위는 묻지 않고부지런하게 시간을 엮어틈틈이 봄의…
(김지호)눈물의 밧줄 2016/03/11 11:27
눈물의 밧줄 이 성 교하늘에서 내려오는 사랑그리 빛날까산에서 다 풀어지게낭떠러지에 줄을 매었다가파른 마음에걸린 밧줄허공 중에 오래오래걸려 있길 바랬다얼마나 사랑스러웠으면 그리했을까얼마나 애처로…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교회연합신문 (http://www.ecumenicalpress.co.kr)  |  발행인 : 강춘오  |  설립일:1991년 11월 16일
    | 사업자:206-19-64905  | 03127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16길 73-10  |  대표전화 : 02-747-1490              
      Copyright ⓒ  교회연합신문 All right reserved.
    교회연합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