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기사

[사설] 사명자의 정계성 2022/09/27 09:40
정계성(定界性)이란 일정한 한계 또는 정해진 경계를 뜻한다. 정해진 선이 있다는 것이다. 이것은 일종의 사회적 규범을 말하는 것이다. 신명기 34장에는 이스라엘 백성을 애굽에서 해방시켜 40여년 간 광…
[사설] 기독교계 인권운동 단체들의 침묵 2022/09/27 09:39
인권국가인 대한민국에서 지금 벌어지고 있는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탈북어민 강제 북송 사건은 대한민국이 국제사회에서 잔인한 비인권국가로 매도되고 있는 심각한 문제이다. 이 두 사건은 명백히 인…
[사설] 우리사회에서의 기독교의 위치 2022/09/27 09:38
오늘날 우리사회를 다종교사회라고 한다. 다종교사회란 사회적으로 대표성을 가질 뿐 아니라, 사회적 가치관을 공급하는 종교가 여럿이라는 뜻이다. 정부 정책상 소위 '전통종교'라고 불리는 불교가 있고,…
[사설] 목회적 봉사를 넓게 보는 페러다임의 전환 필 2022/06/28 15:43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어떤 사회든 그 시대의 사회적 가치관은 주류종교의 가르침에서 나온다. 공산당이 지배하는 사회는 공산주의 이념이 곧 그 사회의 종교적 가치관을 대체한 것이다. 오늘날 우리사회는…
[사설] 6·25 상기 72주년, 교회의 언어로 평화를 요 2022/06/28 15:42
유물 사관을 토대로 하는 공산주의는 기독교 사상과 전혀 다른 세계관을 갖고 있다. 공산주의와 기독교는 같이 할 수가 없다. 그래서 공산주의 혁명이 성공한 사회에서 기독교는 거의 사라졌다. 그러나 동…
실시간 사설기사
[사설] 언론의 기능 2021/07/12 10:24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의 국정과제는 오로지 검찰개혁과 언론개혁이다. 정치권의 위협이 되는 검찰은 '검수완박'으로 손발을 꽁꽁 묶고, 정부 여당을 비판하는 언론은 ‘가짜뉴스’로 몰아 징벌적 …
[사설] 매년 늘어나는 ‘예장 교단’ 2021/07/12 10:23
교회연합신문이 매년 발간하는 ‘교회연합주소록’ 2021년 판에는 271개의 교단이 등재되어 있다. 그 중에 220개가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이다. 예장교단이 처음 하나의 총회를 결성한 것은 1912년이다. …
[사설] 어처구니 없는 교단 분열의 명분 2021/06/15 13:08
한국기독교는 교파주의 교회로 구성되어 있다. 뿐만 아니라, 거기에 더해 그들 교파에서 갈라진 교단까지 300여 개에 이른다. 교회의 분열이 심각하다는 뜻이다. 가장 심각한 분열은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이…
[사설] 북한의 지금 외교정책으로는 인민을 먹여 살릴 수 없다 2021/06/15 13:07
북한의 지난해(1920년) 국민소득(GNI)은 우리 돈으로 1인당 141만원이었다. 전년 대비(141만8000원) 약 2만원 정도가 줄었다. 이는 남한의 27분의 1에 지나지 않는 것으로 세계에서 최하위 수준이다. 북한의 이…
[사설] 팬데믹으로 잃은 교인 성경공부로 다시 찾자 2021/06/15 12:55
한국교회는 코로나 팬데믹 사태로 그 어느 기관보다 큰 피해를 입었다. 더구나 방역당국의 대면예배 금지조치가 교회에 끼친 부정적 영향은 너무 깊다. 백신 접종으로 금년 하반기가 지나면서 팬데믹 상황이 풀…
[사설] 그래도 분열을 그대로 방치할 것인가? 2021/06/15 12:54
코로나 팬데믹이 남긴 구호 중 하나는 역설적이게도 '뭉치면 죽고 흩어지면 산다'였다.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는 만고의 진리가 무색케 된 것이다. 그러나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는 구호는 교회…
한국교회 예배회복의 긴급성 2020/12/14 14:54
코로나19는 우리의 일상생활을 완전히 바꾸어 놓았다. 심지어 매 주일 드리는 예배까지도 ‘온라인예배’라는 생소한 형태로 바꾸어 놓았다. 그로인해 주일날 교회당에 가서 예배에 참여하는 것이 기독교인의 …
중국 공산당의 ‘항미원조’ 2020/12/14 14:54
6·25 전쟁은 소련의 스탈린과 중국의 모택동이 공산주의자 김일성을 앞세워 대한민국을 침략한 침략 전쟁이다. 그런데 중국의 시진평은 지난달 6·25 전쟁 70주년을 맞아 '항미원조'(抗美援朝)를 역설하면서 …
세상을 바꾸는 사람들 2020/12/14 14:43
예수를 그리스도로 믿는 사람들을 영어에서 '크리스챤'(Christian)이라고 한다. 크리스챤은 그리스도에 'ian'이라는 어미가 붙어 그리스도를 따르는 사람들을 뜻한다. 이 크리스챤의 삶은 어디서나 그리스도가 …
전광훈 목사는 과연 이단인가 2020/12/14 14:43
한 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는 한때 보수적 한국교회를 대표하는 교단연합단체였다. 이 한기총이 분열하여 이제는 유명무실 하지만 그래도 한기총은 우리사회에서 NCCK 다음으로 기독교 대표기관으로 널리 인…
[사설] ‘벙어리 개’가 된 교회 2020/09/28 14:41
"내가 너희에게 말하노니 이 사람들이 잠잠하면 돌들이 소리지르리라"(눅 19:40). 이 말씀은 예수님께서 십자가의 죽음을 예견하고 예루살렘으로 입성하실 때, 사람들이 따르며 기뻐하고 큰 소리로 찬양하며 환…
[사설] 지금 한국교회는 정부 통제체제에 길들여져 가고 있다 2020/09/16 09:58
2019년 10월 3일 개천절에는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많은 사람들이 서울 광화문에 모여들었다. 조국 사태를 감싸는 문재인 대통령을 규탄하기 위해서였다. 이날 이후 매주 토요일 대정부 규탄집회는 계속되었다.…
[사설] 정부의 '예배금지' 행정명령은 옳지 않다 2020/09/12 14:19
정부 여당은 전국 6만3천여 개에 이르는 기독교회 가운데 극히 일부 교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하여 교회가 마치 코로나19 확산의 진원지나 되는 양 행정명령을 발동해 교회의 기본사명인 주일예…
한국기독교는 포괄적 차별금지법을 반대한다 2020/08/31 10:29
지금 우리사회에 이슈가 되고 있는 포괄적 차별금지법은 동성애를 합법화 하는 등 독소조항이 포함되어 있다고 비판받고 있다. 이 포괄적 차별금지법을 놓고 한국교회에도 두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하나는 교…
코로나19와 한국교회 자학증세 2020/08/31 10:27
코로나19가 어느 정도 잡히는 듯 하다가 다시 갑자기 재확산 되고 있다. 그 중심에 일부 한국교회가 있다. 용인제일교회나 서울 사랑제일교회 등에서 확진자가 다수 나타난 것이다. 그러자 정부와 여당은 마치 …
NCCK 인권센터의 포괄적 차별금지법에 대한 성명 2020/08/03 10:33
정의당 의원들이 중심이 돼 국회에 제출된 포괄적 차별금지법에 동성애 합법화 등 독소조항이 있다며 기독교계가 반대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인권센터는 차별과 혐오 없는 평등세상을 …
성추문으로 무너져가는 좌파들 2020/08/03 10:31
페미니스트로 알려진 더불어민주당 소속의 지자체장들이 줄줄이 권력형 성범죄로 무너져가고 있다. 안희정 충남도지사와 오거돈 부산시장에 이어, 박원순 서울시장이 자살로 생을 마감하기까지 성추문으로 무너…
보편적 가견적 교회 2020/07/07 14:40
기독교인이 사도신경에서 ‘나는 거룩한 공회(교회)를 믿는다’고 고백할 때, 그 교회는 가견적(可見的) 교회뿐만 아니라, 아담 이래로 하나님의 선택을 받은 모든 사람들을 의미한다. 칼빈은 이 가견적 교회를…
중국의 기독교 2020/07/07 14:38
인간의 영혼을 부정하는 공산당이 지배하는 14억의 중국대륙에 1억에 이르는 기독교인들이 있다는 것은 아무도 부정할 수 없는 현실이다. 그럼에도 중국 공산당은 지속적인 기독교 탄압을 일삼고 있다는 보도가…
아! 6·25 70주년 2020/06/11 17:23
1950년 6월 25일 북한공산군의 기습남침으로 벌어진 6·25 전쟁이 올해로 70주년을 맞았다. 1953년 7월 27일 휴전협정이 이루어지기까지 3년 1개월 2일동안 벌어진 6·25전쟁으로 한국군은 전사자 137,899명, …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교회연합신문 (http://www.ecumenicalpress.co.kr)  |  발행인 : 강춘오  |  설립일:1991년 11월 16일
    | 사업자:206-19-64905  | 03127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16길 73-10  |  대표전화 : 02-747-1490              
      Copyright ⓒ  교회연합신문 All right reserved.
    교회연합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