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 여론
2018/05/10 09:55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1.jpg
 
◇중구삭금(衆口金)이란 밀이 있다. “많은 무리의 주둥이가 쇠도 녹인다”는 뜻이다. 대중 여론(大衆輿論)의 위험성을 한 마디로 표현한 말이다. 왕조도, 정권도 여론이 나빠지면 오래 버티지 못한다. 요즘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는 재벌들의 처지가 그렇다. 그 동안에는 관행적으로 인정되어 오던 일도 재벌 2세들이 새삼스럽게 여론의 표적이 돼 범법자처럼 몰려가고 있다. 특히 대한민국의 대표적 기업인 대한항공의 오너 일가에 대한 여론의 뭇매는 세상이 바뀌었음을 보여주는 상징적 예이다. 그리고 여기에다 일반인들은 제 잘난 체 하던 재벌들도 여론 앞에서 쩔쩔 매는 꼴을 보고 카타르시스를 느끼는 듯하다. 그러나 자유시장 경제질서를 가진 우리사회에서 기업의 경제활동이 위축되는 반재벌 여론은 경계해야 마땅하다.
◇우리사회에서 대중 여론의 또 다른 피해자는 기독교 신앙인들 가운데 이단 시비를 당하는 집단이다. 이단의 문제는 기독교 내부의 문제이다. 기독교는 이단 시비를 통해서  신학과 교리를 발전시켜 왔다. 따라서 기독교 밖에서는 이단이 무엇인지 알지 못한다. 그런데 한국교회에는 이단을 전문으로 감별(鑑別)한다는 ‘이단감별사’라는 자들이 있어서 자신들과 이해 관계가 얽히면 누구나 가차없이 ‘이단’으로 공격한다. 이들의 초기 도전(挑戰)을 제대로 응전(應戰)하지 못하고 ‘내가 이단 아니란 걸 하나님이 알면 되었지 저것들과 싸워서 뭐가 득이 되겠냐’며 무시하다가는 끝내 이단으로 매도되어 영원한 아웃사이더로 전락할 수 있다.
◇한번 이단으로 찍히면 어제의 친구나 동료도 모두 외면하고 등을 돌린다. 그리고 그 공동체의 구성원들은 마치 전염병 환자 취급을 당해 기독교계에서는 말할 것도 없고, 일반 사회생활에서도 소외당한다. 또한 교계언론조차도 ‘뜨거운 감자’가 되어 그들을 더 이상 접근할 수 없고, 세속 상업언론은 마치 그들이 사회악을 저지르는 사교집단쯤으로 취급해 기회가 있을 때마다 공격한다. 그래서 그들이 이단으로 지목된 그 교회에 이름 난 연예인이나 정치인 등 유력한 인사들이 관련하고 있음이 드러나면 사정없이 반사회적 인사로 매도된다. 이는 종교의 자유가 있는 사회에서는 있을 수 없는 일로써, 명백한 인권침해이다.
◇이런 종교 문제로 인권을 침해당한 인사들이 최후의 수단으로 사법부에 자신의 인권 보호를 호소해도 법원은 이를 종교 문제라며 ‘비판의 자유’를 내세워 무시해버린다. 우리사회 어디에도 이들의 인권을 보호할 기관이나 장치가 없는 셈이다. 이번에도 ‘미투’다, ‘구원파’다 하여 이단 시비를 당한 기독교 공동체에 대해 ‘사교’ 집단 취급을 한 언론들이 있다. 이들은 자신들의 영향력만 믿고 하나님의 공동체를 무분별하게 공격한 것이다. 세상에서 하나님과 싸워 이긴 자는 아무도 없다. “검을 가진 자는 검으로 망한다”(마 26:52). 여론은 곧 검이다. 그 검을 함부로 휘두르면 자신도 망하고 사회도 망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pnnews@empas.com
교회연합신문(www.ecumenicalpress.co.kr) - copyright ⓒ 교회연합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교회연합신문 (http://www.ecumenicalpress.co.kr)  |  발행인 : 강춘오  |  설립일:1991년 11월 16일
    | 사업자:206-19-64905  | 03127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16길 73-10  |  대표전화 : 02-747-1490              
      Copyright ⓒ  교회연합신문 All right reserved.
    교회연합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