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영웅, 유나의 고향 제주에 동백나무를 심습니다.”
2020/02/14 17:17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한국인에게 신·췌장을 이식받은 미국인 킴벌리 씨 한국 방문
11면)장기기증.jpg
 
(재)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이사장 박진탁, 이하 본부)가 지난 1월 23일 제주 서귀포시에 위치한 라파의 집에서 미국 유학 중 장기기증으로 생명을 나눈 제주 소녀 고 김유나 양의 사랑을 기리는 식수를 진행했다.
지난 2016년 1월 23일, 제주에서 미국으로 유학을 떠났던 김유나 양(당시 19세)은 갑작스런 교통사고로 뇌사 상태에 이르렀다. 독실한 가톨릭 신자였던 부모 김제박, 이선경 씨는 딸과의 아름다운 작별인사를 건네고자 장기기증을 결정했다. 이들의 숭고한 결정으로 故 김유나 양의 심장은 33세의 소아과 의사에게, 폐는 68세 남성에게, 오른쪽 신장은 12살의 남자아이에게, 왼쪽 신장과 췌장은 19세 소녀에게, 간은 2세의 영아에게, 각막은 77세의 남성에게 이식되었다.
지난 2016년 유나 양의 신장과 췌장을 이식받은 킴벌리 씨는 2살 때부터 당뇨병으로 인해 오랜 투병 생활을 해왔다. 그리고 18세가 되던 무렵에는 당뇨합병증으로 신장이 모두 망가져 혈액투석기에 의존해 힘겨운 삶을 살아왔다. 그런 그녀에게 유나 양의 장기기증은 기적과도 같은 선물이었다. 이식 후 건강을 회복해 작년 11월에는 결혼에도 골인하며 행복한 가정을 꾸렸다. 킴벌리 씨는 유나 양의 어머니 이선경 씨를 만나 “유나는 나에게 신장과 췌장 뿐 아니라 새로운 삶을 선물해줬다”며 “유나는 항상 내 안에 살아있다”는 말을 전했다.
1월 23일, 유나 양의 4주기 기일을 맞아 제주 라파의집에서 진행된 식수식에 킴벌리 씨와 어머니 로레나 씨가 함께 참석했다. 또한 유나 양의 부모 김제박, 이선경 씨도 함께하며 유나 양이 남기고 간 생명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그 누구보다 당신을 사랑합니다’라는 꽃말을 가진 동백나무를 식수하며 세상에 아름다운 사랑을 남기고 떠난 유나 양을 추모했다. 식수식에서 킴벌리 씨는 “유나는 나의 영웅이다”라는 메시지 카드를 써서 나무에 걸었다. 유나 양의 아버지 김제박 씨도 “유나야 사랑한다”는 메시지 카드를 적어 나무에 걸었다.
식수식 이후에 킴벌리 씨와 유나 양의 가족은 고인이 생전 자주 찾았던 제주도 곳곳을 관광하며 유나 양의 흔적을 찾아 추모한다. 특히 유나 양이 생전 버킷리스트로 작성했던 ‘월정리 바다 가기’를 함께하며 유나 양의 사랑을 기리는 시간을 갖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pnnews@empas.com
교회연합신문(www.ecumenicalpress.co.kr) - copyright ⓒ 교회연합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교회연합신문 (http://www.ecumenicalpress.co.kr)  |  발행인 : 강춘오  |  설립일:1991년 11월 16일
    | 사업자:206-19-64905  | 03127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16길 73-10  |  대표전화 : 02-747-1490              
      Copyright ⓒ  교회연합신문 All right reserved.
    교회연합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