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조용기 목사 빈소, ‘종교 불문’ 시민들의 조문행렬 줄이어
2021/09/16 16:26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모두를 사랑했고 또 모두가 사랑한 영원한 스승”

[크기변환]a빈소.jpg

 

세계교회사의 위대한 인물로 기록될 고 조용기 목사가 지난 91486세의 나이로 하나님의 품에 안긴 가운데, 장례가 치러지고 있는 여의도순복음교회를 향한 시민들의 조문행렬이 끊이지 않고 있다. 살아생전 전 세계를 돌며 고난을 마주한 모든 이들에 희망과 생명을 선물했던 조 목사에 이제는 시민들이 영원한 안식을 축복하고 있다.

 

조용기 목사는 일개 교회의 목회자를 넘어 그 자체로 한국교회의 자랑이자 역사인 만큼, 그의 장례는 한국교회장으로 치러지고 있다. 오는 18일까지 이어지는 그의 장례식장에는 여의도순복음교회 성도 뿐 아니라, 전국 교회의 목회자와 성도들이 찾아오고 있으며, 평소 그의 업적을 존경한 비 기독교인의 행렬도 줄을 잇고 있는 중이다.

 

이 뿐 아니라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정관계, 재계 인사들이 이른 새벽부터 빈소를 찾았고, 일일이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은 화환이 장례식장을 가득 메웠다. 교회와 장례위원회측이 사전에 모든 화환과 조의금을 받지 않겠다고 공지했음에도, 쉴틈없이 밀려드는 화환을 막지 못했다.

 

[크기변환]a조문 울음.jpg

 

지난 16일 빈소를 찾은 한 조문객은 기독교인은 아니지만, 어릴적부터 조 목사님에 대한 이야기를 들으며, 평소 그를 존경해 왔다그는 전 세계를 돌며 종교를 넘어선 위대한 사랑을 실천한 인물로, 모두를 사랑했고, 또 모두에게 사랑을 받아온 인물이다고 애도했다.

 

또 다른 조문객은 밤새 소식을 듣고 우느라 한숨도 잘 수 없었다. 아직도 눈물이 앞을 가린다부디 하나님의 품 안에서 영면하시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지방에서 올라왔다는 한 목회자는 뉴스에서 조 목사님의 부고를 듣고 한 순간에 주저 앉았다. 개인적으로 조 목사님을 뵌 적은 없지만, 그는 언제나 내 신앙의 스승이셨고, 인생의 멘토였다대한민국의 큰 별이 졌다. 그는 한국교회의 당당한 자랑이었고, 세계교회사의 한 획을 그은 위인이다고 말했다

 

[크기변환]a조문 행렬.jp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pnnews@empas.com
교회연합신문(www.ecumenicalpress.co.kr) - copyright ⓒ 교회연합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교회연합신문 (http://www.ecumenicalpress.co.kr)  |  발행인 : 강춘오  |  설립일:1991년 11월 16일
    | 사업자:206-19-64905  | 03127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16길 73-10  |  대표전화 : 02-747-1490              
      Copyright ⓒ  교회연합신문 All right reserved.
    교회연합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