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6(일)
 
신간 그루터기.jpg
 

60년 전부터 자서전 제목을 ‘그루터기’라고 정한 채 삶을 정리하며 써 내려간 회고록이다. 유교 집안이었던 집에 열병이 도는 불행을 겪었지만, 복음을 받아들인 할머니의 기도 덕분에 목사가 되었다. 저자는 어린 시절 불우하게 자라고 목회 초년기까지 많은 고생을 했지만, 목회에 최선을 다했으며 목회 중반 이후부터는 참 행복하게 살았다고 고백한다. 일생에 복잡하게 얽힌 이야기를 독자들에게 전하고 싶은 마음을 담아냈다.
<이익상 저/ 쿰란출판사/ 15,000원>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그루터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