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7(수)
 
  • 송덕 목사(인천노회 공로목사)

3장 목회자의 영성생활

 

송덕 목사.jpg

 

3. 목회자의 기도생활

(6) 기독사회 기도자들

 

<6> 애브라함 링컨의 기도생활

미국의 제16대 대통령 애브라함 링컨(Abraham Licoin, 1809-1865)은 유사 이래 가장 위대한 대통령으로 유명하다. 그는 낸시 행크스와 토마스 링컨 사이에 켄터키 가든 카운티의 가난한 통나무집에서 출생햇다. 이에 그의 기도생할만을 집중 기술해보려 한다.

첫째, 전쟁 중에서의 기도생활. 링컨은 미국 남북전쟁 당시 북군을 이끄는 총사령관이였음에도 기도생할을 갈망한 자이었다. 그는 생사의 치열한 전쟁 중에도 매일 순간순간 고요히 하나님 앞에 무릎을 꿇었다. 그가 기도할 때는 그의 천막문에 흰수건을 걸어놓았는데, 이것을 본 참모들은 어떤 긴급함이 있어도 그 수건이 내려질 때까지는 결코 천막문을 열지 못하고 기도 시간이 끝날 때까지 기다려 기도가 끝나야 면회가?되었단 것이다. 또한 그는 전쟁시에 엄동설한 추운 눈 오는 밤에 뉴욕 근처 부르클린 마을에서 목회하는 헨리 비쳐(Henry Ward Beecher) 목사를 찾아가 기도를 받곤 했단다.

둘째, 그의 신앙 10계명이 있으니 그것은 이러하다. "1. 나는 주일을 거룩하게 지키며 예배생활에 힘쓸 것이다. 2. 나는 날마다 하나님 말씀을 묵상하고 그 말씀을 실천할 것이다. 3. 나는 도움을 베풀어주시는 하나님 아버지께 날마다 겸손히 기도할 것이다. 4. 나는 나의 뜻이 아니라 하나님의 뜻에 순종할 것이다. 5. 나는 하나님께서 베풀어주시는 은혜를 기억하며 감사할 것이다. 6. 나는 연약하지만 하나님의 도우심을 의지할 것이다. 7. 나는 하나님만을 높여드리고 그 분께만 영광을 올려드릴 것이다. 8. 나는 하나님 안에서 우리 모두는 자유하며 평등하다고 믿는다. 9. 나는 형제를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라는 주님의 명령을 실천할 것이다. 10. 나는 이 땅 위에 하나님의 진리와 공의가 실현되도록 기도할 것이다.

"여러분! 여러분에게도 이런 위대한 10계가 있을까? 링컨은 이런 정신과 믿음으로 기도생활 실천했으니 가히 연구가들의 연구 대상이 될만한 것 아닐까? 그는 왈 "나는 어려울 때마다 무릎꿇고 기도하면 신기한 알지 못한 지혜가 떠오른다" 하지 않든가?

셋째, 국정 금식기도일 선포. 링컨은 1863430일 목요일을 '국정 금식기도일'로 선포했다. 나라가 국란에 처했을 때 온 국민이 함께 기도할 것을 호소함으로 금식기도일을 선포하였으니! 국란을 수없이 겪여온 우리나라는 왜 이런 기도일 선포가 없는고!

넷째, 추수감사절 재차 환원 공포. 초대 대통령이 17891126일을 추수감사절로 선포하고 온 국민이 축제 가운데 지켜오던 것을, 이런 행사는 영국 왕정시대 유산이라며 제3대 제퍼슨 대통령 때부터 제15대 부케년 대통령 때까지 50년 이상 중지됐던 추수감사절을 링컨 대통령이 국가 축제일로 다시 선포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으니 기도한 대통령은 차원이 높은 큰 대통령이였음에 분명하다. 우리나라는 하나님을 영화롭게 할 국정 추수감사일이 언제나 선포될고!

다섯째, 스프링 필드를 떠날 때도 간절한 기도를 부탁했다. 그는 어머니 기도 소리에 익숙해 뼈가 굳은 이래 대통령이 되어서도 아침은 기도로 시작, 저녁 또한 기도로 하루 일과를 마치는 그의 기도생활. 기도는 모든 일을 이룰 수 있는 도구라 믿고 그렇게 간절한 기도생활을 쉬지 않더니 미국의 남북전쟁 승리, 남북통일, 흑노해방을 성취했다. 이에 대하여 사가들은 붓을 들기에 바빴으니 그의 기도의 힘이 이러했드니라.

여섯째, 백악관 집무실을 기도실로 만든 대통령. 거기서 무릎 꿇고 엎드려서 신음하며 울부짖어 아침 저녁 기도했으니 큰 일들의 응답을 받지 못할 리가 있었겠는가?

일곱째, 꿈에 본 마지막 예언. 야곱의 이야기로 많은 사람들이 흐느껴 울고, 수의로 싼 시신이 관 안치대 위에 놓여 있고, 군인들이 보초를 서고, 통곡하고 흐느껴 우는 많은 사람들을 보았다. 링컨은 도열한 군인에게 누가 죽었느냐고 물었다. 군인들 대답, "백악관에서 대통령이 암살 당해 죽었답니다." 이처럼 꿈에도 예언했건만 포드 국장은 왜 갔을까? 1865415일 아침 722, 암살범 존 윌크스 부스 배우 일당의 저격에 미국제16대 대통령 애브라함 링컨은 56세의 일기로 생을 마감했다. 그는 험한 풍파 속에 와서 기도로 살다가 이렇게 갔다. ~슬프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3536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독자기고] 송덕 목사의 ‘목회성공과 교회부흥의 그 비결’ 45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