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9(수)
 
  •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

[크기변환]사본 -소강석 목사.jpg

 

저는 목요일 오후에 홀리 스피리츠맨 메달리온 시상식에서 설교를 하였습니다. 김포순복음교회 담임목사이신 김삼환 목사님과 대만 선교사이신 서상진 선교사님께 시상을 하였습니다. 설교 후 두 분에게 시상을 하면서 이런저런 생각이 떠올랐습니다. 인간에게 있어서 상이라고 하는 것은 정말 영광스러운 것이죠. 이 땅에서도 잘하는 걸 가지고 상으로 보상을 하지 않습니까?

 

제가 어린 시절에 다녔던 초등학교는 워낙 시골이라 한 학년에 두 반씩 있는 학교였는데 그 작은 학교에서도 여러 가지 상을 주었습니다. 그런데 제가 상을 받으면 책보 속에 넣지 않고 그 상장을 손으로 들고 다녔습니다. 저를 만나는 사람들에게 자랑을 하고 동네 사람들 많이 보라고 말입니다. 그뿐 아니라 집에 찾아오는 사람들에게 자랑을 하려고 그 상장을 벽에다가 다 붙여놔 버렸습니다. 그래서 저에게 상장이라고 보관된 게 하나도 없습니다. 다행히 초등학교 때 교육감상 받은 게 있어서 그걸 우리 형님이 어찌어찌 보관을 해서 지금도 가지고 있습니다.

 

저는 크고 작은 상을 많이 받아봤습니다. 대통령 표창장에서부터 국민훈장까지, 또 해외에 가서는 마틴 루터킹 재단에서 주는 국제평화상도 받아봤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한국교회 최초로 미국 연방하원 의회에서 17년째 참전용사초청을 해 왔던 것이 등재되어 등재패도 받았습니다. 제가 시를 쓰다 보니까 천상병문학상과 윤동주문학상도 받았습니다. 글 쓰는 사람의 영광이죠.

 

상2.jpg

 

그런데 정말 영광스러운 상을 받으면 눈물이 나는 경우가 있습니다.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거나, 연예인들이 연기대상이나 가수상을 받을 때 보면 기뻐서 환호하기보다는 눈물을 흘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들은 왜 눈물을 흘렸을까요? 슬퍼서 흘렸을까요, 속상해서 흘렸을까요? 그건 결코 아닙니다. 우리가 극도로 기쁘고 즐거운 순간에는 우리도 모르게 눈물을 흘리게 되는 것입니다. 인간이란 자신이 원했던 것을 각고의 노력으로 이뤄낸 순간, 그 절정의 상태에서 나도 모르게 눈물이 터지게 됩니다. 그런데 그 눈물이 우리의 격한 감정의 균형을 잡아줄 뿐만 아니라 그 긍정적 감정을 오래오래 가게 한다는 것입니다.

 

성경을 보면 이 땅의 상도 중요하지만 하늘의 상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사도 바울도 선한 싸움을 싸우고 나의 달려갈 길을 마치고 믿음을 지켰으니 이제 후로는 자신을 위하여 예비된 의의 면류관을 사모한다고 고백하고 있습니다. 자기 뿐만 아니라 주의 나타나심을 사모하는 모든 자에게 그 상이 예비 되어 있다는 것입니다.(딤후4:7-8) 이렇게 바울은 자신의 죽음을 앞두고 그 영광스러운 상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히브리서 116절을 보면 믿음이란 하나님이 계시는 걸 믿는 것이고 상 주시는 하나님을 바라보는 것이라고 했지 않습니까?(11:6) 그러므로 우리가 이 땅에서 받는 상도 영광스럽지만 하늘에서 받는 상은 정말 더할 나위 없이 영광스러운 것입니다. 그 상을 받을 때 우리 모두는 다 울 것입니다. 너무 감격에 감격을 이기지 못해서 울고 또 울 것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우리는 이 땅의 상도 영광스럽지만 하늘의 상을 바라봐야 합니다. 그리고 이 땅의 상은 하늘의 상을 바라보도록 하는 일종의 동기가 되고 동력이 되게 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요즘은 하늘의 상에 대한 기대와 소망이 무뎌져가고 있습니다. 참 믿음은 하나님이 계시는 것을 믿는 것이고 그 하나님께서 상 주시는 것을 믿는 것인데 말입니다. 하나님의 상 주심을 잊어버리고 사람에게 인기와 명예와 보상을 받으려고 하는 것은 현대판 바리새인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런 삶을 지향하면서도 자기는 그런 바리새인이 아니라고 우기는 사람은 현대판 초 바리새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상2.jpg

 

그래서 저는 그 시상식을 하면서 다시 한번 저를 돌아보았습니다. “나는 얼마나 하늘의 상을 바라보는가. 그래, 하나님의 상을 사모하며 살아야지. 이 땅이 어지럽고 혼탁할수록 하늘의 거룩한 상을 사모해야지.” 시상식을 마치고 다음 일정으로 이동하는 중 입에서 이런 찬송이 흘러나왔습니다. “... 빛난 면류관 받아쓰고서 주와 함께 길이 살리.”

태그

전체댓글 8

  • 96265
Dozer

하늘의상을 바라보시는 모습에 은혜받습니다
저의 현재 모습을 돌아보고 반성하며 저또한 하늘의 상을 바라보게 되네요

댓글댓글 (0)
써니

하늘의 상을 바라며 전심전력을 다하시는 소목사님 존경합니다!

댓글댓글 (0)
크라모아

하늘의 상을 바라보는 믿음으로 나아갑니자

댓글댓글 (0)
네잎클로바

이 시대 속 꼭 필요하고
받고 싶은 상
하나님상

댓글댓글 (0)
주사랑

사도바울의 고백 처럼 선한 싸움을 싸고고 달려 길을 마친후 예비된 면류관을 사모하는 삶이 되길 기도하며 현대판 초바리새인이 아니라 믿음의 훈련, 사명의 길을 달려가 초사도바울이 되길 기도합니다...

댓글댓글 (0)
소망

제자신이 현대판 바리새인이 아니였나 뒤돌아보았습니다.
하늘의상을 바라보겠습니다

댓글댓글 (0)
마리

하늘의 상을 바라보겠습니다

댓글댓글 (0)
감사

천국의 상을 사모하겠습니다

댓글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하늘의 상을 바라본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