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3-03(일)
 
  • "대신총회 서울동노회로부터 지속적으로 지도 받고 있는데···"
  • “나를 이단시비하는 자들, 오히려 한국교회가 신학적 문제 지적”

예장대신총회 서울동노회에 소속된 서사라 목사가 자신에 대한 이단시비를 멈추지 않는 박OO씨와 이OO씨에게 날선 비판을 가했다. 스스로 심각한 신학적 문제를 갖고 있는 이들이 교단의 정식적인 지도를 받고 있는 자신을 엄하게 문제삼는다는 호통이다.

 

이와 관련해 서 목사는 지난 1한국기독교이단상담연구소 및 세계한인기독교이단대책연합(세이연)을 한국교회에 고발한다는 제목의 성명서를 내고, 최근 이들이 유튜브 영상에서 자신을 이단시비한 내용을 비판했다.

 

서 목사는 "어떠한 신학적 공청회도 없이 지나간 폐기된 여러 사항으로 음해하고, 소속 교단인 예장 대신총회 서울동노회에 통보도 없이 일방적 주장을 유튜브를 통해 발표했다"며 본 성명은 해당 영상에 대한 반박임을 설명했다.

 

이어 박씨와 이씨가 이단전문가로서 이미 한국교회의 신뢰를 잃은 인물이라는 점을 지적했다. 두 사람은 한때 한국교회 이단전문가로 활동했지만, 같은 이단전문가들로부터 신학적 문제를 지적당하고, 심지어 일부 교단으로부터 '교류금지 '예의주시' 등의 제지를 당한 인물들이다.

 

특히 박씨가 과거 '두날개 컨퍼런스'에 대한 무리한 이단 연구로 한국교회의 빈축을 샀던 사례를 언급했다. 서 목사는 당시에 예장합동측 이대위 한 전문위원이 박씨에 대해 정직하지 못하다 속물도 이런 속물이 있을까 한글 독해능력이 부족하다 난독증 환자 연역적 마녀사냥 등으로 비판했다고 지적했다.

 

또 합신 이대위 보고서에 삼위일체 하나님을 구별이 아닌 구분이라고 표현한 부분에 대해서도 삼신론적 이단성이라고 조목조목 잘못을 지적하고, “이단성이라는 말 한마디가 던져주는 무서움을 인식하지 못하는 자신들이 정해 둔 결론으로 몰아가는 마녀사냥식의 이단 참소와 모함을 중단하고 스스로 반성하는 혜안을 가져야 한다고 지적받았음을 언급했다.

 

서 목사는 이단 감별사들이 자신들의 지위를 이용해 금품을 갈취하는 불법적 행태를 고발하고, 지엽적인 문제를 갖고 이단을 운운하고 이미 폐기된 책을 검증하기 전의 신학사상이나 글을 비판하면서 끈질기게 괴롭히는 것은 매우 비겁한 일이라며, “더 비겁한 것은 거액의 금품을 요구하고 거절하면 괘씸죄로 끝까지 괴롭히는 것이 한국교회의 현실이다. 주관적 진리해석이나 견해 차이를 두고 이단으로 규정한다면 이는 모든 교파가 상대적 이단이 될 수 있다. 이단규정은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규탄했다.

 

이씨에 대해서는 지난2017년 예장합동 이단성교류금지, 2017년 예장고신 참여금지, 2018년 예장백석 예의주시, 예장합동해외 이단성 참여금지된 자라며, “이씨는 예수님 자존성(여호와)을 부인하는 삼위일체관을 가졌으며, 십자가의 복음과 부활의 복음을 이원화했다고 비판했다.

 

반면 자신은 예장대신총회 서울동노회(노회장 최종환 목사)로부터 꾸준히 교육을 받고, 지적받은 내용을 과감히 수정하는 등 많은 노력을 거듭해 왔다고 강조했다.

 

서 목사.jpg
서사라 목사는 지난 2022년 4월, 논란 저서 '칼빈은 지옥에 있다'는 공개 소각한 바 있다.

 

서 목사는 예장대신총회 서울동노회(노회장 최종환 목사, 서기 김장호 목사, 검증위원장 강영철 목사)에서 지도 받고 있으며, 교단에 속한 신학위원회, 이단사이비대책위원회, 노회 검증위원회에서 수차례 걸쳐 검증한 결과를 20238월에 기독교한국신문 등 여러 신문에 성명을 발표했다""또한 문제된 책도 전부 수거해 수십 명의 기자들 앞에서 소각했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에큐메니칼공의회, 니케아삼위일체론, 콘스탄티노플의 성령론, 에베소의 구원론, 칼케톤의 정통기독론,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스코틀랜드 신앙고백, 벨기에 신앙고백, 2의 스위스 신앙고백,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 16세기 개혁교회의 신앙고백, 바르맨 신학선언 등 보편적 개혁 신앙고백을 개혁교회의 정통성으로 표준으로 삼고, 에큐메니칼 신조들과 개혁교회의 신앙고백을 근간으로 삼아 예수그리스도의 구속사로 기독교 정통성을 위한 제2의 표준을 근거로 신앙화하고 있음을 한국교회 앞에 보고 드린다, 향후에도 계속적인 지도를 통해 한국교회의 민족복음화와 세계선교에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약속했다

태그

전체댓글 1

  • 55368
사라박

이단의 기준이 무엇인지 모르고 이단을 연구하는 사람들이 있는 것 같네요. 기준도 없이 이단이라고 했다가 아니면 말고식으로 목회자나 교회를 함부로 괴롭히는 세력은 삼단인가요 ?

댓글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사라 목사, 여전히 멈추지 않는 이단시비에 발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