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1(화)
 
  •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

소강석 목사.jpg

 

새 한 마리가 지는 꽃잎을 물고 날아 간다 / 입에 문 꽃잎이 떨어질까 봐 / 소리를 지르지도 못하고 / 눈물을 흘리며 날아 간다 / 새 둥지로 날아가나 살펴보니 / 둥지를 지나 머나먼 세계로 간다 / 저 아득한 그리움의 세계로 / 구겨진 사랑의 편지 한 장 물고 날아간다.” 이 시는 지난주 목요일 오후에 갑자기 생각나서 쓴 짧은 시 구절인데요.

 

지난 주는 월요일부터 수요일까지 23일이라도 어디라도 가서 좀 푹 쉬어보려고 하였습니다. 제주도는 왔다 갔다 하기에 너무 멀고 곤지암에 있는 기도원으로 가려고 했습니다. 그런데 기도원에서 일하고 있던 김요한 안수집사로부터 연락이 왔습니다. “목사님, 기도원에 오시면 안 됩니다. 정화조가 고장이 나서 수리한 다음에 오셔야 합니다.” 그래서 기도원도 가지 못했습니다. 그러던 중 부고 문자를 받았습니다. 다른 분이 아니라 장희철 장로님의 어머니, 이계순 권사님의 소천 소식이었습니다. 그분은 그냥 어느 한 장로님의 어머니가 아니었습니다. 우리 교회 동탄 지성전을 확장 이전할 때 큰 헌신을 하신 분이시죠. 원래는 장희철 장로님이 어머니에게 기도실을 마련해 드린다고 했는데 그 돈으로 동탄 지성전 확장 이전에 헌신하면 안 되겠느냐는 정 권사님의 영적 권면을 받아들이시게 된 것입니다. 여기에는 이계순 권사님의 동의와 허락이 필요하였는데, 이계순 권사님께서 흔쾌히 허락해 주셨지요. 그래서 저는 어디 가는 것을 포기하고 월요일 저녁에 위로예배를 드려주었고, 화요일에는 입관예배, 수요일 오전에는 발인예배를 집례 하였습니다.

 

어느 부교역자가 그러더라고요. “목사님은 어디 가서 쉴 팔자가 못 되시나 보네요. 그저 사역의 축복을 너무 많이 받으셨나 봐요.” 화요일 저녁이나 수요일 저녁에도 산행을 하려고 했는데 미세먼지가 너무 많다고 해서 주변 사람들이 만류를 했습니다. 그래서 목요일 오전에는 다건연세내과에 가서 정기검진을 하고 마침내 목요일 오후 늦게 산행을 하였습니다. 산행하는 길에 보니까 먼저 핀 철쭉은 벌써 지려고 하더라고요. 저는 그 지는 꽃잎을 바라보면서 갑자기 한 마리 새가 되기 시작하였습니다. 그냥 새가 아니라 시들어 떨어진 꽃잎을 물고 멀리 날아가는 새 한 마리가 되었습니다.

 

엘리야가 그랬지 않습니까? 그는 하늘을 향하여 외치면 비가 내리고, 불이 떨어지고, 폭풍이 불게 했던 선지자였죠. 사르밧 과부의 남루한 등잔 불빛 아래서 솔솔 쏟아지는 밀가루와 마르지 않는 기름이 부어지게 하고 죽은 아들을 다시 살려 주었던 능력의 종이 아니었습니까? 더구나 그는 갈멜산에서 홀로 맞서 싸워 850명의 이방 선지자들을 불로 사르고 검으로 찢었던 사자의 이빨과 독수리의 날개를 가진 야수의 전설을 가졌던 하나님의 사자였죠. 그러나 이세벨의 말 한마디에 간이 쪼그라져 저 브엘세바 남단 끝으로 도망가 로뎀나무 아래에서 모든 걸 끝내고 싶었던 사람이기도 하였죠. 그러나 그 로뎀나무 아래에서 천사가 가져다 준 숯불에 구운 떡과 물 한 병을 들고 다시 호렙산 굴까지 찾아가서 다시 사명자의 길을 걸어갔던 하나님의 종이었습니다.

 

저도 갑자기 엘리야가 달려갔던 저 그리운 브엘세바 남단에 있는 로뎀나무 그늘이 생각이 났습니다. 그때 엘리야는 로뎀나무 그늘로 얼마나 감사했을까요? 그런데 그런 로뎀나무 그늘에 주님이 찾아오셔서 그의 심신을 어루만져주셨고, 그분이 가져다주신 구운 떡과 물 한 병으로 힘을 얻고 다시 호렙산으로 걸어갔던 것입니다. 그러나 저는 어디론가 떠나려고 해도 갈 수가 없었습니다. 더구나 수요일 오전예배 후에는 칼빈대학교와 전도사 인턴십 MOU 체결이 있었거든요.

 

꽃.jpg

 

목요일 오후 늦게 서야 산행을 하게 되었습니다. 비록 가까운 교회 뒷산이었지만 제 마음은 한 마리 새가 되어, 지는 꽃을 입에 물고 멀리멀리 날고 있었습니다. 저 곤지암을 지나 제주도를 넘어서 엘리야가 누웠던 네게브 광야의 로뎀나무까지 날아가고 있었습니다. 구겨진 사랑의 편지, 희망의 편지 한 장 물고 날아가고 있었습니다. 그렇게 생각하는 순간, 주님께서 제 안에 로뎀나무 한 그루를 심어주셨고, 주님께서 오셔서 저를 어루만지고 구운 떡과 생수 한 병을 주셨습니다. 봄이 꿈처럼 깊어 가는 저녁이었습니다.

태그

전체댓글 13

  • 66754
새 한마리

“새 한 마리가 지는 꽃잎을 물고 날아 간다 / 입에 문 꽃잎이 떨어질까 봐 / 소리를 지르지도 못하고 /둥지를 지나 머나먼 세계로 간다 / 저 아득한 그리움의 세계는 소강석목사님의 하나님을 향한
주님의 한마리 새가 되시는 목회외 한국교회 공적사역의
행보의 모습을 보입니다! 주님이 심방하시고 성령의 은혜의
역사가 나타나길 기도드립니다!

댓글댓글 (0)
사랑

소리도 못지르고 날아가는 새가 가슴아프네요. 목사님의 사역위해 기도하겠습니다.

댓글댓글 (0)

꽃잎을 문 새는 눈물이 나도 꽃잎을 전달할때까지
쉴 수가 없네요!~ 그럼에도 주님이 찾아와 주시면
다시 시ㅣ는거네요!~ ????

댓글댓글 (0)
별빛

제 안에도 로뎀나무가 있었으면 좋겠어요

댓글댓글 (0)
호수

지는 꽃을 입에 물고 멀리멀리 날아가는 새...목사님의 마음이 끝도없이 힘있게 날아가시기를 기도합니다

댓글댓글 (0)
성오늘

이릉답고 순수한 목사님의 사랑 스토릭가 계쇠 이어지시길

댓글댓글 (0)
천사맘

목사님께 주신 하나님의 로뎀나무의 은혜로 갑절의 은혜와
능력이 임하고 열매맺는 사역이되시길 소망합니다

댓글댓글 (0)
썬샤인

정말 쉴 복은 없으시고 사역의 복은 대단히 많으신 소강석목사님, 기도로 응원합니다.

댓글댓글 (0)
꿈꾸미

엘리야를 위로하여 주셨던 하나님께서 소목사님을 만지시고 위로하여주시길 기도합니다.

댓글댓글 (0)
맘마미아

꽃잎을 문 새가 날라가 쉬고 있을 로뎀나무를 그려보게 됩니다

댓글댓글 (0)
박선미

꽃잎을물고나는새가안타깝네요
잠시쉴틈도없이사역하시는소강석목사님힘내세요

댓글댓글 (0)
나는주의

위로가 넘칩니다^^

댓글댓글 (0)
브라카

로뎀 나무 아래에서 우리를 위로하시는 주님 찬양합니다

댓글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꽃잎을 물고 나는 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