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6(월)
 

대체 우리는 죽기 위해 이처럼 처절히 살아왔다는 것인가?”

팩트와 픽션, 성경과 현실을 넘나드는 그 날의 미스테리


그날.jpg

 

언어를 매개로 다양한 작품을 선보인 작가 김준수 목사가 첫 장편소설 그날, 1231을 펴냈다. 그간 에세이, 지침서, 인문서 등 분야에서 큰 두각을 나타냈던 김 목사는 오랜 준비 끝에 완성도 높은 첫 소설을 선보이게 됐다.

 

인류의 궁극적 물음과도 같은 종말을 큰 주제로 펼쳐지는 그날, 1231’<김준수 저/ 도서출판 밀라드/ 16,500>은 김 목사가 지난 20년 가까이 구상해 온 팩션소설이다. 팩션(Faction)이란 팩트(fact)와 픽션(fiction)을 합성한 신조어로, 역사적 사실에 근거해 새로운 시나리오를 재창조하는 문화예술 장르다.

 

이 소설에는 신문기자를 관두고 문학을 하겠다며 겁 없이 문단에 뛰어든 무명의 젊은 작가 ’(김현수, 34), 옛 연인이며 고고학 박사인 윤희재(31), 현재의 삶보다는 종교적 열광과 세상 종말에 대한 기대감에 사로잡혀 유토피아를 열망하는 수학박사 이필선(60) 등이 주인공으로 등장한다.

 

김준수1.jpg

 

이 소설은 세 사람 사이에서 벌어지는 기기묘묘한 사건들과 대화들을 통해 사랑과 우정, 약속과 신뢰, 삶과 죽음, 이상과 현실, 신앙과 이성, 희생과 헌신과 같은 묵직한 주제들에 대해 계속해서 질문을 던지고 답을 찾아간다.

 

중요 키워드는 시간이다. 이들 세 사람이 맞닥뜨리는 19991231일 정오를 향해 치닫고 있다. 그리고 마침내 그날, 그 시간이 왔다. 각기 목적이 다른 세 사람은 2천 년 이상 이사야서 두루마리를 보관해 온 쿰란 동굴 안에서 가까스로 다윗의 열쇠를 찾아내긴 하지만, 뜻밖의 사태를 맞는다. 대체 그날 그 장소에서 무슨 일이 일어났을까? 주인공 2천 년보다 길었던 미스터리 그날의 시간을 벗긴다.

 

김 목사는 작품에서 인류의 영원한 주제와도 같은 종말에 대해 심도깊은 메시지를 던진다. 무엇보다 기독교인으로서 가져야 할 종말에 대한 올바른 인식은 무엇인지를 얘기한다. 그는 지구 종말은 인류 역사상 끊임없는 관심사가 되어왔다. 성경의 가르침과 구원사에서도 종말은 그 날 등 단어로 빈번히 등장한다종말론은 역사 인식, 세계관, 타자와의 관계, 하나님과의 관계, 교회와 이스라엘의 관계, 시간과 존재 등 사고 형성에 심대한 영향을 끼친다. 건강한 종말론을 확립하는 것은 밝고 아름다운 신앙생활을 영위하는 대단히 중요한 과제다고 말했다.

 

기독교인으로서 종말, 혹은 죽음 자체를 끝이라 생각하는 사고를 경계하기도 했다. 그는 소설에서 현대인들의 마음은 현재의 세계에 결박되어 있다고 지적하고, 크리스천은 현재의 삶에도 의미를 부여해야 하지만 미래의 영원한 삶에도 의미를 부여해야 한다고 말한다. 문제는 그 종말이 언제인지 알 수 없으므로 종말의 시기와 방식은 오직 하나님께 맡기고 인간은 묵묵히 소망 가운데서 현재의 삶에 충실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김 목사는 일부 크리스천들이 과장된 종말론에 사로잡혀 땅에 있는 것들을 무가치하게 여겨 신앙이 구름 위에 떠다니는 것을 경계한다. 작품 속 주인공이 내뱉은 우리네 삶이 어이없게도 죽음으로 소멸된다면 대체 우리는 죽기 위해 이처럼 처절히 살아왔다는 것인가라는 말은 김 목사가 세상에 던지는 핵심 메시지다.

 

작가로서 김준수 목사는 독자들에게 당신의 인생을 사랑하라고 당부한다. 그는 주인공 현수를 통해 저는 주님이 언제 오실지 전혀 모릅니다. 하지만 주님이 우리에게 반드시 오실 거라는 약속을 믿습니다. 이 얼마나 가슴을 벅차게 하는 경이로운 약속인가요?”라고 천국을 소망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사본 -김준수2.jpg

 

작품줄거리

세 사람은 지구의 종말이 언제 어떻게 올 것인지 비밀을 푸는 다윗의 열쇠를 찾기 위해 이스라엘의 쿰란 동굴에 간다. 이필선 박사는 두 번째 밀레니엄과 세 번째 밀레니엄이 겹치는 19991231일 예수가 재림함으로써 지구와 인류 문명은 끝이 나고 지상에 천년왕국이 건설될 것이라고 확신한다.

 

불운한 자신의 처지로부터 탈출하기 위해 생명의 은인이자 스승인 이필선을 따라 유토피아(이상향)를 찾아 나선 현수. 하지만 현수는, 유토피아는 현실로부터 동떨어져 있는 그때, 저 멀리가 아니라, 현실에 감겨 있으면서 지금, 여기 가까이우리 삶에 숨 쉬고 있는 어떤 것이라고 깨달으면서 스승과 갈등을 겪는다. 대학 시절 현수의 연인이었다가 잦은 다툼과 오해로 헤어진 후 미국으로 유학을 떠나 고고학 박사학위를 취득한 희재. 그녀는 이스라엘 국립박물관 교환교수로 있으면서 현수와 미국에서 알고 지냈던 이 박사를 만난다. 때마침 세상 종말에 대해 호기심을 갖고 있었던 희재는 자신의 학문적 목적을 위해 현수, 이 박사와 함께 쿰란 동굴 탐사에 나선다.

 

김준수 목사는?

김준수 목사는 한국문단의 대표적인 비주류 작가다. 역사, 철학, 신학, 문학에 대한 풍부한 인문학적 소양을 바탕으로 인간과 신과 세계에 대한 남다른 통찰력을 가진 21세기형 지식인이다. 소설은 이번이 처음이다. 뛰어난 언어 감각으로 별명이 언어의 연금술사’.

 

그의 유려한 글솜씨는 1998년 동아일보사에서 발행한 내 삶을 다시 바꾼 1%의 지혜로 세상에 알려졌다. 이 책은 비소설 부문에서 수개월 동안 1위를 달렸고, 그해 문학 부문에서 베스트셀러 15위 안에 들어가는 기염을 토했다.

 

주요저서로는 김준수 목사는 중앙대학교 신문방송학과 졸업 Torch Trinity Gradutate University 목회학 석사(M. div.) Fuller Theological Seminary 목회학 박사(D. Min.) 과정 밝은세상교회(예장합동) 담임목사와 ‘Charis Bible Academy’ 대표를 맡고 있다.

 

저서로는 에덴의 언어’(북센, 2021), ‘그래도 감사합니다’(북센, 2020), ‘말의 축복’(CLC, 2019), ‘바른말의 품격-상권’(CLC 밀알서원, 2018), ‘바른말의 품격-하권’(밀알서원, 2018)’, ‘모세오경: 구약신학의 저수지’(킹덤북스, 2017), ‘내 삶을 다시 바꾼 1%의 지혜’(동아일보사, 1997) 등이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준수 목사의 첫 장편소설 ‘그날, 12월 31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