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6(월)
 

예수 세상살이


하늘이 땅의 살이를 위해 오신다. 하늘과 땅, 사람이 하나 되는 관계는 오래된 약속에서 비롯된다. 약속을 예언하고 그 성취를 땅에서 이룸이다. 이는 성육신하심이 곧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이다. 친히 오셔서 세상살이로 하늘의 이치를 보여 주신다. 이렇게 하늘, 땅, 사람으로 드러나는 현상계의 현상으로 나타나는 것은 예로부터 동방 한민족은 하늘을 아버지로 땅을 어머니로 섬기며 사람이 하나로 사는 삶을 지향해 왔다. 이는 하늘, 땅, 사람이 모두 한 근원에서 나왔다고 해서 세 바탕이라 한다. 원초적인 표현으로는 태초에 하나, 둘, 셋이 나와 그것이 극(極)으로 극히 이루었다는 의미를 갖는다. 하늘과 땅은 사람을 참여시켜 인간의 위치를 천지와 같이 사람의 위치를 새롭게 알게 한 점에 주목한다. 우리 그리스도교의 예수는 하나님 아버지가 곧 영원히 자존하시며 땅에서 만유를 낳으시고 만유에게 생명을 주시며 만유를 새로이 창조해 내시는 지극히 높으신 절대 유일의 근원으로 길을 내시고 참된 이치로 진리를 알게 하고 말씀으로 생명을 내시는 것을 믿고 깨닫고 알게 한다. 그리고 하나님 아버지와 땅의 자녀로써 아버지와 하나를 이룬 존재가 되신 것으로 성육신의 방식을 알게 한다. 하나님의 형상으로 지음을 받은 모든 인류는 생각하고 행동하는 일에 있어서 하나님과 유사한 능력을 부여 받았다. 이 능력을 계발시키는 사람들이 책임을 맡고, 일을 지도하며, 다른 이들에게 감화를 끼친 것이다. 현재의 상태 또는 지금의 형편은 현상(現狀)으로 나타나 물건의 생김새나 상태가 되어 그 형상(形相)이 형상(形象)되는 것은 우연의 이치가 아니라 하나님의 창조 섭리경륜을 반영한 하나님의 형상의 모습임을 알게 하는 것이다.
사람은 외모(外貌)나 품성(品性)이 다 하나님의 형상(形象)을 닮게 되었다. 사람은 하나님과 같은 형상으로 지음을 받았다. 그는 하나님과 조화되었다. 이 인간 세계는 하나님의 단순한 작품이 아니다. 비록 흙의 성분으로 창조되었을 지라도 하나님의 자녀로 태어난다는 사실은 사랑 안에 들지 않으면 모른다. 사람이 하나님의 모양대로 외모와 품성이 닮도록 창조하신 것은 사람이 하나님의 친자녀라는 이유로 그 의미를 알게 한다. 지구상에 살고 있는 모든 생명은 그들에게 주어진 시공간적 존재로서 자신의 존재가 생을 마감할 때까지 '나'라는 주체를 중심으로 여타 생명들과 필수불가결한 연계 고리 속에 살아간다는 이치가 있다. 이는 상호보완적인 관계 속에 다양하면서도 연계성을 갖고 있다는 것이다. 지구촌에 있는 모든 생명은 미완의 존재이기에 다른 생명과 주고받는 상호의존적인 작용 없이 독립적으로는 결코 존재할 수가 없다.
예수께서 이 땅에 오심은 바로 하나님의 자녀들을 죄악 속에서 건지시기 위함이다. 예수를 만나게 해서 그 사랑 안에 거하게 하여 그의 자녀로 회복시키기 위함이다. 이를 이루시기 위하여 죽으시기까지 하셨다. 그리고 다시 살아나셨다. 이는 약속의 증거이며 전능하신 증거이며 하나님이 영원히 살아계시는 증거이며 우리를 사랑하신 증거이다. 만일 우리가 하나님예수 사랑 안에 거하지 못한다면 하나님 형상대로 지음 받은 태초의 자신 형상을 찾을 수가 없다. 사랑의 속성(屬性)은 사물에 근본적으로 딸리어 있으면서 그 바탕을 이루는 성질이기에 우리는 서로 사랑해야 한다. 이는 창조의 의도이기도 한다. 하나님이 예수님을 이 땅에 오게 하심은 바로 그의 자녀들을 죄악 속에서 건지시기 위함이다. 예수를 만나게 해서 그 사랑 안에 거하게 하여 그의 자녀로 회복시키기 위함이다. 이를 이루시기 위하여 죽으시기까지 하셨다. 그리고 다시 살아나셨다. 이는 약속의 증거이며 하나님이 영원히 살아계시는 증거이며 우리를 사랑하신 증거이다. 만일 우리가 하나님이 예수 사랑 안에 거하지 못한다면 하나님의 형상대로 지음 받은 태초의 자신 형상을 찾을 수가 없다. 그러므로 우리는 서로 사랑하게 된다.
그리하여 삶의 가치는 하나님의 형상대로 지음 받는 사랑을 말하고 사람이 그 가치를 상실한 것이 인간의 타락이라는 것에서 알게 된다. 하나님은 신이신 고로 홀로 역사할 수 없고 자기 형상대로 지음 받은 사람을 통하여 역사하는 것을 목적에 두고 천지 만물을 창조한 동시에 사람을 창조한 것을 알아야 한다. 모든 만물은 사람이 자기 사명을 감당하기 위한 일에 돕는 피조물이 되고, 사람은 그 만물의 도움을 받아 일할 수 있는 생활이 있게 된 것이다. 만물이라는 것은 사람의 영광을 위해서 있고 사람은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서 있는 것이다. 이 세상에 사는 모든 생명체에는 본능이 있다. 생명체에게 본능이 지닌 힘이 사랑의 속성 안에 있다. 삶을 사는 힘이 곧 사랑인 것이다. 예컨대 지표면 아래 미생물이 살고 있다. 이 미생물의 무게를 합치면 지상에 생존하는 모든 동식물 무게를 합친 것보다 서너 배를 넘는다고 한다. 그 미생물 가운데 추운 지역을 선호하는 미생물이 있고, 그들은 극지를 향하는 자성에 이끌리는 본능을 지녔다고 한다. 남반구에 생겨난 그들은 줄기차게 남쪽으로 향한다. 북반구에서 생겨난 이들은 죽기 살기로 북쪽으로만 향한다. 그러나 지구의 극이 바뀌는 날이 오면 그들은 그들의 본능 때문에 모두 죽는다. 본능은 그 탁월함에도 불구하고 치명적인 날을 맞게 되는 운명을 지녔다. 살아 계신 참 하나님이 이스라엘을 통하여 자신을 열어 보이시고, 때가 오자 독생자 그리스도를 보내시어 죄와 죽음을 대속하시고 새 인간성을 창조하셔서 만물의 으뜸이 되게 하신 하나님의 사랑의 거울임을 알게 한다. 흔히 우리가 그리스도를 아는 지식과 믿음을 가졌을지라도, 성령의 재창조 없이는 새 사람도 새 역사도 없다. 성령의 은혜는 하늘 아버지의 사랑이시며, 그 무량한 품속에 전우주적 사랑의 공동체가 현실화 되어있다. 믿는 자는 그리스도의 십자가에서 속죄의 죽음을 보고, 부활에서 영원한 생명의 영광스런 영체를 본다. 하나님의 형상을 지닌 인간은 자유하는 주체적 존재이다.
한편 "예수 세상살이"는 은혜와 진리가 교회의 양식이요 그 터전이다. 예수의 부활과 성령의 강림이라는 신적차원이 그 모퉁이 돌이 되었다. 교회는 인간이 만들어 내는 종교기관이 아니다. ‘영’으로 탄생한 그리스도의 ‘몸’인 것이다. 교회는 하늘의 씨앗이 땅에 뿌리를 내린 사랑의 공동체이다. 교회는 역사적 현실을 그리스도로서 조형원리로 삼아 창조적으로 변혁해 가는 사명을 지닌다. 기독교인의 최고사상은 하나님의 나라가 인간사회에 여실히 실현되는 그것이다. 예수 그리스도교는 하늘이 땅으로, 하나님이 인간이 되어 역사 가운데 오신 신앙이다. 땅을 하늘로 올려가기 위함이 아니라, 하늘이 땅의 몸이 되어 오심이다.
이렇게 "예수 세상살이"는 성육신의 큰 전제하에 있다. 그리하여 우리는 하나님의 말씀이 내 몸, 내 삶으로 고백되어야 한다."예수 세상살이"는 성육신적인 삶으로 말씀의 인간화, 삶의 생활신앙인 것이다. 이 생명의 씨앗은 열매 속에 있으며 새로운 개체가 될 것이다. 생명의 열매로서 씨앗을 통해, 죽음을 이기고 부활하신 예수께서 우리 안에 계시고 우리의 생명이며 나의 주님이 되셨으니, 우리도 또한 부활의 능력으로 사는 것이다. 그렇다면 우리가 죽는다는 사실을 두려워하거나 나쁘게 생각할 이유가 없다. 죽음을 무엇이라 말할 수 있는가? 죽으면 존재가 없는데 어떻게 그것을 설명할 수 있는가? 존재하지 않는데 어떻게 죽음이 두려울 수 있는가? 하는 생각은 영혼의 존재를 부정하는 데서 생기는 것이다. 예로써 많은 사람이 영혼이 있다고 믿음으로 믿으면 마음이 평안을 얻는 데에서 그 영향을 안다. 특히 많은 사람이 신앙적인 이유로 영혼을 믿는다. 예수의 죽음은 인간의 죄과(罪過)를 씻기 위한 죽음이지만, 부활은 인간의 죄와 그 결과인 죽음을 이겼다는 것을 나타내며 이로써 하나님 스스로가 생명과 죽음의 주인이심을 계시(revelation)한다고 성서는 말씀하심에 주목해야 한다. 바울도 "만일 예수께서 부활하시지 않았다면 인생의 삶은 헛된 일이며, 그리스도인이 믿는 신앙도 헛된 것이다"라고 말한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예수 세상살이 - 배성산목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