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3-03(일)
 
  • 신학, 인문학, 문학을 맛깔나게 버무린 경이로운 역작
  • 모세오경 시리즈 7권 중 첫 번째 책

창세기1.jpg

 

신학, 에세이, 소설 등 장르를 뛰어넘는 뛰어난 글솜씨로 사랑받는 기독교 작가 김준수 목사(밝은세상교회)가 이번에는 역대급 창세기 해설 '창세기를 캐스팅 하다'로 새롭게 독자를 찾아왔다.

 

이 책은 김준수 목사가 6년 전 발표해 신학계를 깜짝 놀라게 했던 모세오경: 구약신학의 저수지의 창세기 편을 새롭게 개정 증보한 것이다.

 

김준수 목사는 지난번 책이 워낙 무겁고 분량이 많아 읽기에 부담스러울 뿐 아니라 들고 다니기에도 힘이 든다는 독자들의 원성(?)이 빗발쳐, 고심을 거듭한 끝에 책을 7권으로 분권하기로 결심하고, 맨 첫 번째 책으로 선보이게 된 게 이번에 출간한 창세기를 캐스팅하다라고 말하고, “내친 김에 잘못된 곳은 고치고, 긴 문장은 되도록 짧게 하고, 거기에 새로운 학설을 덧붙였다며 출간 배경을 밝혔다.

 

모세오경: 구약신학의 저수지는 김준수 목사가 5년 동안 집필한 대작으로, 쪽수가 1,120면이고 깨알 같은 각주가 무려 1,923개나 된다. 이 각주만을 책으로 내놓아도 한 권은 거뜬히 될 정도로 신학계에서는 이 책을 2000년대 발행한 모세오경 개론서 가운데 걸작이라고 높이 평가한 바 있다. 이 책은 창세기에서부터 신명기까지 이르는 다섯 권의 책과 오경입문, 구약신학 등 총 7개 부문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김 목사는 ○○○을 캐스팅하다라는 제목을 붙여 3-4개월마다 7권을 시리즈로 내놓을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 목사는 신선한 제목이 시사하는 것처럼 이 책이 약간은 에세이 같은 책이라고 소개한다. 그 때문에 독자들이 까다롭고 딱딱한 이 신학책을 에세이처럼 술술 읽어나갈 것이라고 기대한다. 김 목사가 밝히는 것처럼 사실 신학책은 딱딱하고 난해해 일반인들이 읽기에 딱딱하고 지루한 느낌을 주는 게 사실이다.

 

하지만 김준수 목사는 언어의 연금술사라는 별명에 걸맞게 이 책에서도 에세이나 소설처럼 글이 잔잔하고 부드럽고 일상생활에서 흔히 쓰는 용어들을 구사해 독자들이 책을 편히 읽을 수 있도록 했다. 신학, 인문학, 문학을 맛깔나게 버무린 이 책에서 독자들은 감동의 창세기 대서사를 만끽할 수 있다. 그래서인지 뒤표지에 에세이 같은, 이야기 같은, 영화 같은 김준수의 역대급 창세기 해설!”이란 헤드카피가 눈에 확 들어온다.

 

창세기 김준수.jpg

 

김 목사는 이 책이 신학도에게는 신학을 열리게 하고, 설교자에게는 영감과 자극을 주고, 신앙인에게는 신앙에 활력을 불어넣게 되기를 바란다고 희망했다. 김 목사는 끝으로 크리스천들에게 이 책이 잃어버린 하나님을 다시 찾게 하고, 교회와 믿는 자들의 신앙을 거듭나게 하고, 삶의 지혜와 지식의 보고가 될 수 있도록 기도해 달라고 부탁했다.

 

김준수 목사는 신학뿐 아니라 문학에도 조예가 깊은 사람이다. 그의 글은 1988년 동아일보사에서 발행한 베스트셀러 내 삶을 다시 바꾼 1%의 지혜(1998)로 세상에 알려졌다. 문학, 인문, 신학의 경계를 쉼 없이 넘나드는 그에게서 우리는 경이로운 눈으로 지성과 영성의 세계를 탐험한다.

 

김 목사의 주요 저서로는 모세오경-구약신학의 저수지(킹덤북스, 2017), 바른말의 품격(하권, 2018), 말의 축복(CLC, 2019), 에덴의 언어(2021, 북센), 그래도 감사합니다(2020, 북센) 등이 있고, 장편소설로는 그날, 1231(밀라드)이 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4862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준수 목사의 역대급 창세기 해설 ‘창세기를 캐스팅 하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