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3-03(일)
 
  • 10년 전 한국교회의 위기를 예측했던 미래학자의 희망 예언

기사)최윤식.jpg

 

미래목회전략연구소 최윤식 박사가 10년이 지난 시점에 ‘2050 한국교회 다시 일어선다를 발간했다.

 

한국교회는 그가 10년 전에 예측했던 대로 최악의 시나리오를 따라가고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가장 큰 교단인 예장합동과 예장통합의 교세가 매년 수만 명대의 감소폭을 드러내고 있는데다최근 2~3년에는 그 속도가 빨라지고 있기 때문이다코로나 팬데믹 기간에 문을 닫은 교회도 15%에 이른다.

 

최 박사는 이미 10년 전에 잔치는 끝났고한국교회는 쇠퇴기에 접어들었다고 예측하며 향후 10년간 회복을 위해 모든 것을 걸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결국 쇠퇴하고 있는 것만 같은 분위기 속에 최 박사는 만약 이대로 계속해서 간다면 2050년에는 한국 사회가 이단과 무신론자들의 나라가 되는 최악의 미래를 맞을 수 있다고 경고한다나아가 교인 숫자가 70~80% 감소하는 완전 붕괴 시나리오까지 염두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전망한다.

 

이처럼 온통 어두운 전망에도 불구하고 최 박사는 ‘2050 한국교회 다시 일어선다를 통해 지금이라도 우리가 돌이키면 하나님이 한국교회를 위해 마련해 두신 최소 두 번의 새로운 부흥의 기회를 맞이할 수 있다고 희망을 말했다.

 

우리 민족은 평양대부흥운동으로 인한 제1차 대부흥기와 6.25전쟁 이후 제2차 대부흥기, 1970년대 이후 베이비부머 세대의 등장으로 제3차 대부흥기를 경험했다.

 

그때마다 적게는 2~3많게는 10배 이상 성도수가 증가하는 폭발적 성장을 경험하면서기독교가 최대 종교로 올라서고사회 곳곳에 기독교인들의 영향력이 극대화됐다.

 

최 목사는 이 책을 통해 앞으로 다가올 제45차 대부흥기가 어떻게 올 것인지이를 위해 한국교회가 준비해야 할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거룩한 전략 7가지는 무엇인지를 소개하고 있다.

 

최악의 시나리오에도 불구하고 다시 재부흥을 말할 수 있는 까닭은 포기하지 않고 남아있는 주일학교 사역자들과 교사들의 헌신 덕분에 한국교회 0~29세 복음화율이 타 종교 대비 최대 3.7배 높게 유지중이라는 통계에 힘입었다.

 

주일학교의 절대 숫자는 줄어들었고유청소년들의 무종교 비율 또한 크게 증가했으나같은 연령층에서 기독교는 2005~2015년 사이 복음화율 증가세를 보였다.

 

최 박사는 절대 숫자가 준 것만 생각하면 패배주의에서 벗어날 수 없다하지만 같은 기간에 복음화율이 증가했다는 것을 생각하면 희망이 생기고 용기가 샘솟는다다르게 생각해야 전도가 보인다고 지목했다.

 

이어 앞으로 10년 동안 한국교회가 영유아부유치부유년부소년부중등부고등부까지 6개 부서에서 각각 1년에 한 명씩만 전도하면 파괴력은 더 커진다. 10년이면 300만 명의 새로운 기독교인이 증가한다며 주일학교 6개 부서에서 각각 매년 한 명씩 10년간 전도해서 만든 300만 명은 최악의 시나리오가 오지 않게 하는 숫자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박사는 또 다시 10년이 지나면 이들은 청년과 장년으로 이어질 것이고하나님이 새로운 300만 용사에 축복하셔서 한국교회 전체가 양적 재부흥을 이루는 역사로 바꿔놓으실 것이라 믿는다며 “10년이면 놀라운 부흥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임계점에 도달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이라고 믿는다고 했다.

 

최 박사는 하나님이 세상을 어디로 어떻게 이끌고 가시는지 꿰뚫어 보는 통찰력을 기르자교회 리더 그룹의 생각의 틀을 재조정하고사역의 중심을 재조정하자전도의 접점을 전환하고필요한 것을 나눠주고성경을 더 열심히 더 많이 가르치자자기 변화가 일어날 때까지 포기하지 말고 양육하자한국교회 성도는 아직도 헌신할 마음이 남아 있다고 도전하면서 한국교회가 가진 위대한 영적 자산과 거룩한 유산을 시대 코드에 맞춰서 재조정해야 한다고 과제를 던졌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0852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미래학자 최윤식 박사 신간 ‘2050 한국교회 다시 일어선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