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8(수)
 

이효상 목사.jpg

 

귀신놀이 죽음의 문화로 상징되던 할로윈(Halloween)축제가 결국 국내에서 터지고 말았다. 수많은 생명을 앗아가면서 말이다. 매년 10월말이 되면 유령이나 괴물 분장을 하고 집집마다 다니며 사탕과 초콜릿 등을 얻는 축제이지만, 해마다 살인마 흉내를 내며 총기난사로 살인사건이 발생했다. ‘총격죽음으로 얼룩진 미국산 축제를 국내에 도입할 필요가 있을까 싶다. 이제 그만 걷어내야 한다.

 

뉴에이지(New Age) 운동처럼, 종교성을 제거한다면서 인간성을 높인다는 미명하에 하나님을 무시하는 방식의 문화가 현저하게 나타남도 사실이다. 수도 서울의 중심에서 뉴에이지문화를 넘어 동성애을 조장하는 퀴어(queer)까지 축제가 되어 버젓이 열린다. 타락한 이 세상의 문화는 반신적(反神的)이고, 심지어 사탄적 문화가 아닌가 할 정도로 막나가는 것을 볼 수 있다.

 

교회의 무관심은 오리혀 이런 현상을 방치하는 결과를 가져온다. ‘복음문화는 교회가 양손에 지년야 할 도구이다. ‘복음이 교회적이라면 문화는 사회적이다. 이 둘을 담지 못한다면 미래는 없다. 어찌보면 미래를 여는 빛이자 등불이다.

 

현대 역사에서 기독교 문화는 복음의 풍성함을 경험할 기회를 제공해 준다. 일상과 시대 속에서 살아 숨쉬는 이야기와 증언이 주는 감동이 문화를 통해 전해진다.

 

2017년에는 윤동주 시인 탄생 100주년을 맞아 별이 된 시인 동주전시회와 시낭송, 콘서트를 가진바 있다. 그런데 의도를 바르게 이해하지 못한 채 교회가 무슨 세속 문화에 관심을 갖느냐는 일부 목회자들의 비협조적 태도를 보기도 했다.

 

과연 교회가 신학만으로 세상과 소통할 수 있는가? 문화적 대변혁기를 맞고 있는 한국 사회를 사는 크리스천은 어떤 삶을 살아야 하는가? 특히 반기독교적 정서와 문화가 급속하게 밀려오고 있는 때, 한국교회는 어떻게 대비해야 하는가?

 

오늘 우리는 흔히 문화와 문명 개념을 뛰어넘는, 고도한 문화 이해를 생각하게 된다. 그러면서 기독교는 반()문화적이라는 이해가 발생하기도 한다. 문화의 궁극적인 목적은 온 세상을 하나님의 뜻대로 다스리도록 하고, 그것을 나타내는 것이다. 이 말은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세상을 인간의 생각과 힘을 다해 그 분의 의도에 부합하게 잘 개발하여 원하시는 문화(culture)를 드러내도록 함을 뜻한다.

 

하나님의 의도를 제대로 드러내는 것이 온전한 문화라면, 인간 자신들의 의도에 따라 피조계에 힘을 가해서 자신들의 뜻대로 변형시키는 것을 잘못된 문화라 말할 수 있다. 이처럼 타락한 인간이 생성해 내는 문화는 궁극적으로 하나님 나라를 위한 것이 아니다.

 

구속함을 받은 교회와 크리스천의 사명 중 하나는 문화 변혁이다. 기존의 잘못된 형태의 문화나 정치를 방치하고 내버려 둘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의도에 따라 변혁해 건강한 공동체 문화를 만드는 변혁 사역을 해야 한다. 이런 문화에 대한 인식 전환과 더불어 받은 소명에 따라, 각 문화 영역에서 전문가들이 되어야 한다. 문화는 다양한 분야에서 진정한 전문가들이 있어야 참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작은 글 한편, 그림 한 장, 찬양 음반, 찬양 집회, 기독서적, 동영상, 문학의 밤, 기독교 유튜브, 기독 영화 한 편 등은 삶에 생기를 불어넣으며 더 깊은 신앙의 길로 이끌어준다. 부활절이나 크리스마스 축제는 교회안이 아니라 밖으로 나가야 한다.

 

교회는 이런 각 분야 전문가들의 활동을 높이 평가하고, 그들의 활동을 넓게 지지해 나갈 수 있는 교두보가 되며, 지성인과 시민들에게까지 폭을 넓혀 나갈 수 있도록 그 층을 만들어 주어야 한다.

 

교회가 더 이상 방관자가 아니라 죽음의 문화를 걷어내고 생명 문화의 길을 열어야 한다. 그러므로 전문가를 폭넓게 지지하는 교회의 관심과 지지가 있을 때, 진정한 문화 변혁이 이루어진다. 교회의 무관심속에 신실하게 이런 문화 변혁 활동을 하는 크리스천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 세상에서는 하나님의 뜻에 반하는 세력들도 크게 나타나 결국 세상은 끝까지 영적인 전쟁터일 수밖에 없다. 오늘도 수많은 크리스천들이 이런 전쟁터에서 깨어 진정한 영적 전쟁을 수행하는 일에 피흘리며 묵묵히 감당해 나가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효상 칼럼] 문화번혁, 교회가 나서야 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