림택권 목사, “복음의 온전한 이해와 실천 우선돼야”
2018/01/08 11:41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기독교학술원 월례포럼, 한국교회 갱신 과제 제시
크기변환_기독교핛루원 전경.jpg
 
오늘날 한국교회에는 성경책은 있지만성경 말씀은 없다누구나 한권씩 손에 성경책을 쥐고는 있지만일부만이 말씀을 묵상하고 이를 실천할 뿐이다

림택권 목사(성경적성경연구원 원장)가 외형적 화려함에 치우쳐 기독교의 본질을 잃어가는 한국교회의 그릇된 현실을 적나라하게 비판했다림 목사는 지난 1월 4일 서울 양재동 온누리교회 화평홀에서 열린 기독교학술원(원장 김영한 박사)이 주최한 월례포럼 ‘2018 한국사회를 위한 한국교회의 소명의 발제자로 나서 성경적 관점에서 본 한국교회의 갱신 과제를 발표했다

이날 발제에서 림 목사는 무엇보다 점점 심화되고 있는 한국교회의 영성 부제에 대한 심각성을 제기했다특히 그간 한국교회의 성장 우선주의외형 집착 현상 등에 따른 폐해로 지적되어 왔던 건물의 대형화목회자의 권력 남용 등 유형적 차원의 문제제기를 넘어 복음과 신앙성경 묵상 등 기독교의 본질이 위협받는 지경에 이르렀음을 고발했다

이날 림 목사의 문제제기가 유난히도 날카로웠던 것은 여태껏 한국교회가 자랑하던 신앙 훈련에 대한 과감한 철퇴를 날렸기 때문이다한국교회는 전 세계교회가 부러워하는 초특급 성장 부흥의 이면에 신앙 훈련이 있었음을 자신하고 있다그 결과 한국교회는 세계 어느 나라보다 주일예배 성수 비율이 높으며성도들은 그 어느 집단에서보다 교회 안에서의 온전한 헌신을 자랑으로 여기고 있다

그러나 문제는 그 내용이다이날 림 목사는 이러한 한국교회의 신앙적 패턴이 상당부분 목적을 상실한 단순한 습관적 행위로 전락했음을 꼬집었다즉 매주 주일을 성수하지만예배의 진정한 의미를 알지 못하고성경의 말씀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한다주일 성수의 목적이 온전한 예배와 성경 묵상이 아니라 그저 교회를 빠지지 않고 나가는 행위 자체가 되어 버린 것이다

림 목사는 무슨 일이나 행위를 반복하다 보면 형식에 익숙해지며애초의 동기나 내용은 쉬이 잊어버리기 마련이다특히 종교 생활에서는 더욱 그렇다고 지적했다이렇게 본질을 잃은 채 반복적인 행위에만 머무는 신앙생활은 소위 선데이 크리스천이라 불리는 이중적 신앙생활마저도 용인케 한다

특히 림 목사는 이러한 현상이 한국교회의 부흥 침체와 매우 밀접한 연관이 있다고 분석했다타인에 복음을 전하는 그리스도인들이 외부로 표출되는 삶의 모습에서 이미 상당한 신뢰를 잃었다는 지적이다

림 목사는 그리스도인들은 말하는 것 그대로를 삶으로 보일 필요가 있다어떠한 것을 전달하는 것은 말이나 사상이 아니라 사람 그 자체다면서 만일 우리 그리스도인들의 삶의 모습이 타인에 전하는 메시지와 모순된다면 우리가 세상에 부르짖는 복음은 어떠한 신빙성도 가질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런 의미에서 한국교회의 온전한 갱신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그리스도인 스스로에 대한 갱신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고 조언했다습관에 의한 행위에만 집착하는 신앙에서 벗어나 예배와 복음실천과 전도 등에 대한 온전한 이해와 상호적 연결이 이뤄지는 신행일치의 삶을 회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람을 변화시키는 것은 오직 복음이다림 목사는 그런 관점에서 그리스도인 스스로의 변화를 이끌어 내는 것 역시 복음 밖에 없으며이를 위해 먼저 자신에게 복음을 전하는 자세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림 목사는 오늘날 그리스도인의 가장 큰 착각은 복음 전파가 오직 전도 대상자들에게만 해당된다고 생각하는 것이다면서 복음은 매일매일 우리 스스로에게도 전해져야 한다이는 목회자라 하여도 결코 예외가 아니다고 말했다

한편이날 월례포럼에서는 림택권 목사 외에도 김상복 목사(횃불트리니티 전 총장), 민경배 박사(연세대 전 연신원장등이 발제자로 나서 목회적 관점교회사적 측면 등에서 한국교회의 갱신과제를 제시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pnnews@empas.com
교회연합신문(www.ecumenicalpress.co.kr) - copyright ⓒ 교회연합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교회연합신문 (http://www.ecumenicalpress.co.kr)  |  발행인 : 강춘오  |  설립일:1991년 11월 16일
    | 사업자:206-19-64905  | 03127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16길 73-10  |  대표전화 : 02-747-1490              
      Copyright ⓒ  교회연합신문 All right reserved.
    교회연합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